잠자던 세탁기 갑자기 '펑'…유리문 산산조각 > 자유게시판

본문 바로가기

사이트 내 전체검색

뒤로가기 자유게시판

잠자던 세탁기 갑자기 '펑'…유리문 산산조각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23-08-16 15:09 조회 2,800 댓글 0

본문

유리문이 깨진 제품은 세탁기 위에 건조기가 일체형으로 붙어있는 LG전자의 '워시타워'로, 지난 6월 13일 배송받은 것이었다.

A씨는 "작동하지도 않은 세탁기 유리문이 이렇게 산산조각 날 수 있을 거라고는 생각 못 했다"면서 "당시 근처에 누군가 있었다면 다칠 뻔했다"고 가슴을 쓸어내렸다.

사고 다음 날인 20일 A씨의 집을 방문한 LG전자 서비스센터 측은 유리문이 깨진 세탁기를 새 제품으로 교환해주기로 했다.

회사 측은 아무런 충격이 없는 상태에서 유리가 저절로 깨졌다면 강화유리에서 드물게 발생하는 '자파현상'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.

회사 관계자는 "지퍼 같은 금속 소재가 유리문을 때리면서 흠집이 발생할 수 있고 이런 흠집에 열이나 충격이 누적되면 간혹 강화유리가 저절로 깨질 수 있다"면서 "오븐의 유리문, 냉장고 선반, 자동차 선루프 등 강화유리를 사용한 여러 타사 제품에서도 이런 자파 사례를 찾을 수 있다"고 설명했다.



강화유리는 판유리를 고온으로 가열했다가 빠르게 식히는 과정 등을 통해 강도를 높인 유리다. 제조과정에 불순물이 들어가거나 강화공정에서 유리 내부 응력이 불균일하게 형성되는 경우, 사용 중 생긴 흠집으로 균열이 생기는 경우 등에는 이렇게 저절로 깨지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한다.

문제는 최근 강화유리가 냉장고, 세탁기 등 생활가전에 널리 쓰이고 있지만, 이런 '자파 위험'에 대한 안내는 불충분하다는 점이다.

A씨는 "제품 고장이 아닌 안전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강화유리가 저절로 깨질 가능성이 있다면 제조사가 소비자들에게 이를 고지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"고 말했다.


http://v.daum.net/v/20230723070013854

댓글목록 0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Copyright © 소유하신 도메인. All rights reserved.

사이트 정보

회사명 : 회사명 / 대표 : 대표자명
주소 : OO도 OO시 OO구 OO동 123-45
사업자 등록번호 : 123-45-67890
전화 : 02-123-4567 팩스 : 02-123-4568
통신판매업신고번호 : 제 OO구 - 123호
개인정보관리책임자 : 정보책임자명

PC 버전으로 보기